본문 바로가기

2023/08

차 바꾸기의 고민 시작 이게 상당히... 어려운 문제다. 돈이 많은 것도 아니어서 그렇고, 유지비 문제도 있고. 현재 차가 어제로 딱 3,000일 탔다. 더할나위 없이 좋았던 차인데 8년 2개월차에 접어들면서 부품의 노후로 슬슬 수리비의 고점 부분에 다다랐다. 그래도 예방정비 차원에서 꾸준히 잘 관리했지만, 세월의 흐름은 어쩔 수 없다. 경유차는 초기 연비는 좋지만, 노후되면 수리비가 폭탄이 된다. 그 변곡점이 8~10년차다. 처음 계약할 때에 아버지가 옆에서 '한~참 지나면 후회할 껄~' 그랬던 말이 이제 절실하게 다가오는 시점이다. 지난 주에 25만원 깨졌는데, 이번에 에어컨 컨덴서가 새어서 또 33만원 정도 깨질 시점이다. 수리시간이 길어서(4~5시간) 하루 날 잡고 맡겨야 한다. 그래도 좋은 차다. 수동의 쫀득한 맛을 .. 더보기
스마트밴드/워치 여러개 사용후기 흠... 또 쓰다가 팔아버렸다. 스마트밴드/워치 여러개 사용후기를 적는다. 나의 스마트밴드/워치 착용 목적은 딱 하나다. 운동량의 정확도와 운동량 누적을 통한 건강상태 유지. 그래서 이것저것 써 봤다. 그게 벌써 2년 정도 되어 가는 것 같은데. 1. 샤오미 미밴드4 피티샘의 애플워치와 폴라 팔뚝형 심박계를 써 보고 간이로 삼. 애플워치는(지금도 그렇지만) 솔직히 비쌌다. 뭐 이따위가... 이런 생각이 있어서였다. 근데, 폴라는 써 보니 폴라가 정확도 부분에서 최상위로 본다. 표준 '1'이고, 애플워치가 0.9 정도 되는 기기다. 외계인 고문은 애플이 하고 있는 거다. 샤오미 미밴드4는 정확도 면에서 30% 정도 편차가 있고, 반응속도도 굼뜨다. 근데 가볍다. 손목시계+만보계로 차기 딱 좋다. 몇 번 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