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여행

아리마온센에서 먹은 것들(부제: 하나코야도 가이세키)

낮에는 아리마온센 전철역 옆 가게에서 이렇게 먹었다.

아리마마치에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한적한 곳을 찾아 아리마온센 전철역 앞으로 왔다. 거기서부터 주택가 시작이라 조용히 먹을 듯싶었다.

택시들 죽 서 있는 옆골목으로 갔더니 식당이 하나 있다.

들어가니 6,70대 아주머니들이 반가이 맞아 준다. 메뉴가 벽에 한가득... '고독한 미식가'에 나오는 듯한, 역앞 메뉴 많은 집이다.ㅎㅎ

우동을 시켰더니 세트메뉴라고 한다. 김밥과 세트였다. 그래서 가장 일반적인 김밥을 시켰다.

날이 좀 스산했는데, 우동국물 마시고 좀 따뜻해졌다. 깁밥 김에는 참기름 이런거 뭐 안 바른다. 그냥 생김이다.

920엔.

그다음 저녁식사

음... 이번에 익스피디아로 하나코야도를 또 예약하면서... 1박 29만원에 무심코 결제했다. 석,조식 포함.

온천료칸은 다 금액이 이러니까.

당연히 석식이 일반식으로 나올 줄 알고 온천욕 하고 나와서 맥주도 한 잔 하고 군것질을 좀 했는데...

이런 제길... 

가이세키가 나왔다.

가이세키 요리( 懐石料理 かいせきりょうり) :  요리를 만드는 대로 한 가지씩 손님에게 내어 놓는 일본식 고급 요리. 줄여서 가이세키かいせき라고 부른다.

이 집 가이세키가... 맛있고 정말 예쁜데, 배도 부르기 때문에...ㅋㅋ-_-;; 좀 후회했다.

대략 1식에 7,000엔 정도 잡으시면 되겠다.

그때그때 나오는 제철 식자재로 만들기 때문에 매번 다르다.

 

앞에서 요리사님 두 분이 계속 왔다갔다 하시면서 음식을 만드신다.

먹기 전에 유자스파클링술 한 병 시킴. 1,100엔. 유자청+트레비 플레인+알코올 섞은 듯함. 도수 5%. 딱 먹기 좋음. 맛있었다.
1. 무를 삶아서 그 위에 곡식가루 소스 부어서 나옴. 쑥 맛이 살짝 있음. 담백하고 달지 않음.
2. 오른쪽은 하나코야도에서 만드는 전통 화과자 2종, 왼쪽은 4가지 채소로 만든 츠케모노(장아찌), 버섯구이, 초밥
3. 위에는 꽃모양 곤약, 아래는 조갯살 어묵. 담백하다.
4. (왼쪽부터)줄무늬전갱이회, 쥐치회 그리고 생선내장 회 일부와 멍게 회
5. 은대구 구이. 밑에 허연 놈은 은대구 모양으로 빚었다는 찹쌀떡.ㅋㅋ
6. 팥 넣은 찹쌀떡을 걸쭉한 파 국에 넣어서 국처럼 끓여 줌.

여기서 잠깐... 위에 말했던 하나코야도 자체 제작 전통 화과자... 1,000년 정도 된 일본 전통 화과자란다.

요리사님 한 분이 여기까지 먹을 동안 1시간여 동안 프라이팬에 우유같은 것을 넣고 계속 주걱으로 타지 않게 돌려주고 있었다.

그게 1시간여가 되니 꾸덕꾸덕해지고,

그걸 접고 접어서 떡처럼 만들더니

녹지 않는 특수 장갑을 끼고 프라이팬 위에서 계속 치댄다.

그거를 서빙 직원이 작은 티스푼에 조금씩 떠서 가이세키 먹고 있던 5명에게 건네준다.

이게 전통 화과자 원재료라고 한다.

우유맛만 남고, 말랑말랑한 과자 비스무레하게 되었다. 향이 좋았다.

이게 아무때나 있는 게 아닌데... 운이 정말 좋았다.

누군가 투숙객 중에서 주문이 있어서 만들고 있겠지.

다음 번에는 한번 주문해봐야겠다.

(방에 들어오면 안내장에 주문할 수 있게 주문장도 같이 있음)

7. 고베산 와규 구이(고베의 산다 지역 쇠고기라고 함). 근데 달다.
8. 밥과 된장국. 미소시루같지 않고 우리 된장국 같다. 버섯 등 갖은 채소를 넣어서 구수했다.

이 뒤에 디저트가 2종 더 있는데,

이미 나는 7번 단계에서 배가 터졌다.-_-;;

밥도 조금만 받아서 먹었는데, 목까지 차올라 거의 먹지 못했다.

디저트를 방으로 가져다주겠다고 하셨는데... 으흐... 더 먹으면 토할 것 같았다.ㅠㅠ

 

다음 번에 오면 절대 밥먹기 전에 군것질은 하지 않으리라.

 

다음날 아침밥

여긴 꼭 생선구이가 하나씩 나온다. 그리고 김, 두부, 샐러드, 우메보시(매실장아찌), 밥, 버섯된장국.

든든하지만 배부르지 않은 딱 적당한 아침밥이다.

 

아리마온센은 다시 가고 싶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