富家翁

간사이 15번째 여행기6-7월 26일:동네 탐색 본문

일본여행

간사이 15번째 여행기6-7월 26일:동네 탐색

DS2WGV 2018.08.07 19:51

아아... 여섯 번째 여행기가... 늦어졌습니다.

너무 더워서 꼼짝할 수 없었고, 회사 일도 정신없었던 터라... 잠깐 쉬었습니다.

오늘은 다행히! 지난 일요일에 半日근무를 했더니 그 시간만큼 빼줘서 일찍 퇴근하고, 낮에 개인 일 좀 보고 포스팅을 합니다.

 

그리운.... 일본 간사이 15번째 여행기의 6편입니다.

7월 26일입니다.

 

롯코 산을 갈까 하다가 새로운 곳을 찾았고... 전에 들렀던 가게 두 곳을 다시 방문했습니다.

 

아침밥입니다.

호텔 하나코야도의 식당입니다. Bar형 식탁으로 주방이 다 보입니다. 숯으로 밥을 짓고 김도 굽고 고기도 굽고 합니다. 왼편에 작은 주방이 있긴 한데 그 안에서는 밑반찬을 만드는 것 같습니다.

료칸 입구 들어서자마자 바로 오른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게 아침식사입니다.(표준형/ 주문형으로 서양식(토스트)이 있다고는 하는데 관심 없음.)

한 끼에 1,900엔입니다.

밥. 고시히까리 쌀의 원조죠. 일본 쌀밥은 아무리 싼 집에 가도 우리나라 밥보다 훨씬 맛있습니다.

미소 된장국. 유부와 미역이 들어있었습니다.

달걀말이 두 조각+명란젓

그 옆에는 먼저 나온 두부 삶은 것입니다. 우리나라 순두부보다는 좀 되고, 일반 두부보다는 좀 무릅니다. 앞쪽에 놓인 간장이나 소금을 뿌려 먹으라고 되어 있습니다.

달걀말이 왼쪽 위에는 화덕에 구운 김 2장. 밥 싸 먹으라고요.

그 위에는 의문의 물고기 구이가.... 그 바로 아래에는 장아찌가 3종 놓여 있습니다. 이건 매일 바뀌는 듯. 내일은 다른 게 나옵니다.

 

그 의문의 물고기 구이입니다. 임연수어가 아닌가 싶었는데, 그거보다는 작고, 삼치 맛 같긴 한데 뭔지 몰라 먹다가 이게 뭐냐고 물어봤더니 뭐라뭐라 하는데 일본어가 짧은 저로서는 뭔지 모르겠어서 써 달라고 했습니다.(아... 단어공부 열심히 해야지..ㅠㅠ)

 

요래 써 주시더군요. 에테가레이?

파파고 스캔번역 돌리니까 개 풀 뜯어먹는 번역이 나와서... 사진 찍어서 일본인 친구에게 라인 연락을 했더니 바로 답이 오더군요.

말린 가자미 구이랍니다.ㅎㅎ

맛있었습니다. 가자미 구이 옆에 고추장처럼 놓여 있는 소스는... 정말 고추장 비슷합니다. 매실청에 뭐 매콤한 거를 섞은 것 같더군요. 그냥 먹어도 맛있어요.

 

적당히 배부르지 않게 먹고 방으로 돌아온 저는...ㅋㅋ 또 온천에 갑니다. 이번엔 온천탕 내부 사진을 찍었습니다!

어제 간 탕은 다른 투숙객이 쓰고 계셨고, 다른 한 탕으로 갔습니다. 여긴 장애인 겸용입니다.

저 문을 열면 온천탕입니다.

 

저게 출입문인데, 들어와서 문고리에 막대기를 끼워 넣으면 문이 안 열립니다. 그러면 여기는 내 공간이 되는 겁니다. 탈의실 공간은 이렇습니다.

 

옷 놓는 곳... 벽에는 주의사항이 7개국어로 쓰여 있습니다. 특이한 것은... 아리마온천에는 모두 포르투갈어가 쓰여 있습니다. 고베가 유럽에 의해 개항되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그렇습니다.

영어, 중국어, 한국어, 포르투갈어 등등이요.

일본 동네 목욕탕 탈의실이 이렇다고 합니다. 바구니에 내 옷 벗어놓고 들어가기.ㅋㅋ

 

장애인 겸용이라 난간이 놓여 있습니다. 탕은 2가지입니다. 왼쪽은 염분이 들어간 유황탕, 오른쪽은 라듐탕입니다.

왼쪽은 피부 미용에 탁월합니다. 30분만 들어갔다 나와도... 아아 진정 이게 내 살인가... 싶습니다.ㅋㅋㅋㅋㅋ

오른쪽은 피로회복에 탁월합니다.

들어가서 발 쭉 뻗으면 벽이 닿을락 말락 합니다. 딱 1인용 탕입니다.

** 여기는 만 10세 이상 혼욕 금지입니다.

 

천장에는 채광창이 나 있습니다. 햇빛도 들어오고 통풍도 됩니다. 겨울에 좋을 듯.^^

 

온천욕을 마치고 밖으로 나왔습니다. 하나코야도 뒷골목으로 가니 뭔가 있습니다.

일본 친구한테 들었는데, 대중 온천탕보다 료칸의 개별 온천탕이 수질이 훨씬 좋다고 합니다. 아마도 그것과 관련이 있는 듯합니다.

 

맞네요. 하나코야도와 고쇼보에 공급하는 금천(킨노유)입니다. 염분 농도가 일본 내 최고라고 합니다. 저 탕의 물에 혀를 대어 보면... 찝찌름합니다. ㅎㅎ

 

이게 고쇼센겐의 모습입니다. 펌프입니다. 대략 직경 2.5m 정도 된다 보시면 되겠습니다.

 

펌프를 보고 고쇼보(하나코야도 료칸 본점) 쪽으로 가면 아리마온천의 최초 발견자 동상이 나옵니다. 일본 最古의 온천입니다. 7세기에 발견된 걸로 되어 있으며 한 스님이 발견했지요. 유명해진 건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왔다 간 이후고요.

위에 있는 설명의 확대 사진입니다. 나중에 일본어 제대로 좀 하게 되면 읽을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찍어 왔습니다.

한자 아는 분은 대충 내용 파악하실 수 있을 듯합니다.

 

요건 긴노유(銀泉) 대중탕의 펌프입니다. 높이 5m 정도 되는 듯하고 뭔가 있어 보입니다.ㅋㅋ 애니메이션에 나오는 요새의 망루 같은 분위기요.

여기가 아리마온천의 대충 중턱 이후입니다. 이 위로 가면 산악도로가 나오고 정말 한적한 산길이 나옵니다.

 

아리마온천의 관광지역은 꽤 작습니다. 빨리 돌면 20분이면 끝납니다. 하지만 꼼꼼히 들여다보면 꽤 오래 걸리지요.

여기까지 도는데 벌써 점심시간이 다 됐습니다.-_-;;

밥(?) 먹으러 갑니다.ㅎㅎ

사진이 많아 스크롤에 불편함이 있어 내용을 끊어서 올림에 양해 바랍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